한 걸음 가면 마지막인거겠지
꼭 잡은 두 손 놓아야만 하겠지
생각조차 못했던 슬픈 이별이란
바로 이 시간인 것 같아

보낼 순 있겠지만 나는 괜찮지만
네가 더 많이 아파할 것만 같아
그게 더 힘들어 이 눈물 자욱이
평생 지워지지 않을 것 같아

어쩌다가 마주쳐도
모르는 사람들처럼 날 외면해줘
그때도 남아있을 지울 수 없는
보기흉한 눈물 자욱이 있을테니까

뒤돌아 서며 휘청이는 네 모습
한참동안 바라만 보며 서있어
아주 큰소리로 널 부르려 했지만
한마디도 할 수 없었어

너를 못보내겠어 못견디겠어
나도 너만큼 아파하는 것 같아
돌아선 네 모습 그 눈물 자욱이
평생 지워지지 않을 것 같아

어쩌다가 마주쳐도
모르는 사람들처럼 날 외면해줘
그때도 남아있을 지울 수 없는
보기 흉한 눈물 자욱이

어쩌다가 마주쳐도
모르는 사람들처럼 날 외면해줘
그때도 남아있을 지울 수 없는
보기 흉한 눈물 자욱이 있을테니까
Posted by 건는다산

댓글을 달아 주세요